•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메릴랜드주가 한국산 코로나19 진단 키트에 결함을 발견해 추가 비용을 내고 새 키트로 교환했다.

21일 워싱턴포스트(WP)를 인용 보도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메릴랜드주는 지난 4월18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한국의 랩지노믹스가 만든 코로나19 진단키트 '랩건' 50만개를 공수해 왔다.

당시 이른바 '한국 사위'로 알려진 래리 호건 주지사는 대대적으로 이를 알리며 한국에 감사를 표했다.

키트 구매에 든 비용은 키트 가격 900만달러와 배송비 46만달러 등 946만달러라는 게 WP의 설명이다. 메릴랜드는 검사를 처리할 연구소가 필요해 ICMD와 CIAN 등 2곳에 의뢰했다.

하지만 ICMD는 이 키트에 문제점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어 주정부 당국자도 키트 내 물품이 수주 전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것과 일치하지 않음을 알게 됐다.

이에 메릴랜드 주정부는 한국에서 새로운 랩건을 받기로 했고, 5월21일 첫 대체 키트가 도착했다. 이 키트는 FDA가 승인한 내용과 일치했지만, 250만달러를 추가로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1 10:57:45 수정시간 : 2020/11/21 10:57: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