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이자 백신.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이달내 미국 보건당국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고 유통에 들어갈 예정이다.

바이오엔테크의 최고경영자(CEO) 우구어 자힌은 18일(현지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자사 백신의 긴급사용을 위한 서류를 오는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자힌 CEO는 이날 로이터TV와의 인터뷰에서도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다음달 중순에 FDA가 긴급사용을 승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달 하반기에는 유럽연합(EU) 당국도 조건부로 승인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긴급사용 승인은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서 의약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내리는 일시적 조치다. 정식 절차보다는 승인 요건이 상대적으로 까다롭지 않다.

화이자는 이날 3상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자사 백신에 대한 최종 분석 결과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이는 종전 발표치인 90%보다도 더 높은 예방 효과를 보인 것이다.

다만 백신 유통은 아직 과제로 남았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섭씨 영하 70도 초저온으로 보관해야돼서다.

이에 대해 자힌 CEO는 “백신을 실온 상태로 배송하도록 할 수 있는 공법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내년 하반기에는 해법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19 10:53:37 수정시간 : 2020/11/19 10:53:5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