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테러 위험으로 터키 내 미국 대사관과 총영사관이 비자 발급을 포함한 모든 영사 업무를 중단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터키 미국대사관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미국인과 다른 외국인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테러 보고를 받았다"며 "잠정적으로 영사 업무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미국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주이스탄불 미국총영사관과 이스탄불 내 미국인 및 다른 외국인에 대한 잠재적 테러 공격 및 납치 시도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터키 내 미국인은 대형 건물이나 쇼핑몰, 외국인이 모이는 다른 장소에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미 대사관 대변인은 "현재 진행 중인 안보 상황 평가 결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우리 대사관과 영사관을 방문하는 터키 시민뿐 아니라 터키에 거주하는 미국인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터키 정부의 지원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터키에서는 2015년부터 2017년 사이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와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의 테러가 연이어 발생했다.

2017년 새해맞이 행사 때 이스탄불의 유명 나이트클럽인 '레이나'에서 IS 조직원이 총기 테러를 가해 39명이 숨지고 79명이 부상했으며, 2016년에는 이스탄불 공항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45명이 숨졌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22:16:27 수정시간 : 2020/10/23 22:16: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