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마지막 대선 TV 토론에서 격돌했지만, 혼돈의 1차 토론과 비교해서 절제된 태도를 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언론들은 2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TV 토론에 대해 대체로 이같이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차 토론이 자신의 말 끊기와 막말로 얼룩졌다는 혹평을 상당히 의식한 듯 이전보다는 절제된 자세를 취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말 끼어들기가 사라지자 바이든 후보도 1차 토론과 비교해 한결 감정을 누그러뜨린 모습으로 토론에 임했다.

재앙에 가까웠던 1차 토론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대선토론위원회(CPD)가 음소거 버튼 제도를 도입한 것이 효과를 발휘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칼럼니스트들의 실시간 평가 코너를 통해 2차 토론의 승자는 음소거 버튼이라고 보도했다.

제임스 다우니 칼럼니스트는 "오늘 밤의 최대 승자는 음소거 버튼이다. 앞으로 다른 토론에서도 도입이 되지 않는다면 놀랍게 될 것"이라고 촌평했고, 크리스 레인 칼럼니스트도 "음소거 버튼이 (토론 과열을) 억제하는데 주요한 효과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CNN방송과 여론조사 기관인 SSRS가 이날 토론이 끝난 뒤 시청자 58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가 더 잘했다고 답한 응답 비율은 53%, 트럼프 대통령은 39%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 열린 첫 토론 직후 같은 방식으로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60%를 얻어 28%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질렀던 데에 비해 격차가 줄어든 것이다.

4년 전 마지막 TV토론 직후 CNN의 설문조사에서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가 52% 대 39%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조지 부시 대통령 시절 백악관 대변인을 지낸 애리 플라이셔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맞는 말을 했다. 이는 바이든 후보가 '같이 죽어가고 있다'고 맞받아친 메시지를 이겼다"고 평했다.

반면 잡지 내셔널 리뷰의 에디터인 리치 라우리는 "바이든이 트럼프의 세금 납세 문제와 관련해 기민한 전략을 펼쳤고, 이는 먹혀들었다"고 분석했다.

마지막 토론에서 대선 판도를 뒤흔들 한방이 없어 표심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이어졌다.

부시 대통령의 측근인 매슈 다우드는 ABC방송에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고삐 풀린 망아지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그가 이겼다는 건 아니다"라며 "(토론으로) 바뀐 게 없다"라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3 20:12:42 수정시간 : 2020/10/23 20:12:4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