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식 배급을 기다리는 미국 뉴욕시 브롱스의 주민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미국에서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실직자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본격화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미국 노동부는 22일(현지시간) 지난주(10월 11일∼1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8만7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주 84만2000건(종전 발표 89만8000건에서 하향 조정)에서 5만5천건 줄어든 것으로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인 지난 3월 둘째주 28만2000건 이후 최저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837만건으로, 102만건 급감했다.

미 고용시장의 점진적 회복을 시사하는 긍정적인 신호라는 해석이 많지만, 코로나 19 전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은 실업수당 청구 건수 감소가 각 주에서 최대 26주 지급하는 정규 실업수당을 모두 소진한 실업자가 많아진 데 따른 결과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연방정부가 추가로 13주 동안 지급하는 '판데믹 긴급실업수당'(PEUC) 청구 건수는 지난 9월 27일∼10월 3일 기준 51만건 급증한 330만건으로 집계됐다.

또 기존 실업수당 청구 자격이 없는 독립 계약자나 긱 근로자(고용주의 필요에 따라 단기 계약을 맺고 일하는 임시직 근로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팬데믹 실업보조'(PUA) 신규 청구 역시 전주보다 34만5000건 증가했다고 미 노동부는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 사태는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화됐다. 같은 달 넷째 주에 687만건까지 치솟은 이후에는 감소세로 돌아섰으나, 20주 연속 100만건 이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매주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2 23:04:33 수정시간 : 2020/10/22 23:04:3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