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개월만에 처음으로 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7개월 만에 해외 관관객들에게 문을 열었다. 다만, 아직까지 입국은 태국 관광업에 최대 고객인 중국인들만 가능하다.

중국인 관광객 41명이 특별관광비자(STV)로 전날 오후 방콕 수완나품 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연합뉴스가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을 인용해 전했다.

이들은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방콕에서 14일간의 격리조치 됐다. 휴대폰에 위치 파악 애플리케이션도 설치했다.

STV는 사전에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받은 관광객들이 2주 격리를 포함해 90일간 체류가 가능하도록 한 비자다.

관광객이 원하면 두 차례까지 추가 연장이 가능하다. 최장 270일까지 태국에 머무를 수 있는 셈이다.

앞서 태국은 지난 3월 26일 코로나19로 인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태국은 오는 26일에도 광저우에서 중국 관광객 147명을 STV로 수완나품 공항을 통해 입국시킬 계획이다. 오는 28일에는 타이항공을 통해 중국인 STV 관광객 120명 입국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1 11:33:34 수정시간 : 2020/10/21 11:33:3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