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민주당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민주당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참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서 중단했던 선거 유세활동을 다시 시작한다.

1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선 후보 캠프는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오는 19일 플로리다주의 올랜도와 잭슨빌 방문을 시작으로 유세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바이든캠프측은 15일(현지시간) 해리스 후보의 공보국장인 리즈 앨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캠프 소속은 아니지만 캠프와 관련된 승무원 1명도 코로나19에 걸렸다. 확진 판정을 받은 두 사람은 지난 8일 해리스 후보와 같은 비행기에 탄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측은 해리스 후보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정의한 밀접 접촉자에 해당되지 않지만 예방차원에서 해리스 후보의 대면유세를 18일까지 취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당초 계획됐던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텍사스 등 경합주 방문 일정은 취소됐다.

이번에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유세를 시작하는 플로리다는 19일부터 사전투표가 치러진다. 플로리다는 올해 대선의 주요 경합주다. 경합주중에서도 가장 많은 대통령 선거인단(29명)이 배정된 곳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8 10:37:19 수정시간 : 2020/10/18 10:3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