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의 대선 사전투표 행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에 역대 최고 규모의 유권자가 몰리면서 선거 관리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미국 선거 프로젝트’(US Election Project)에 따르면 미국의 사전투표에 16일(현재시간) 현재 220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고 연합뉴스가 BBC 방송을 인용해 전했다.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같은 시기에는 600만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했었다. 이번 사전 투표에는 4배 가까이 투표자가 늘어난 것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대선 당일인 11월 3일 현장 투표를 꺼려하는 사람들이 미리 사전투표에 몰린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특히 조지아에서는 연휴였던 12일 12만6876명이 투표에 참여해 역대 최고기록을 세웠다. 텍사스도 사전투표를 시작한 첫날인 13일 역대 최고 투표수를 기록했다. 텍사스는 우편투표 요건이 비교적 까다로운 편이다.

경합주인 오하이오도 2016년 대선 당시와 비교해 우편투표 신청이 230만건이 늘었다.

사전투표 참여자가 늘면서 혼선도 빚어졌다. 사전 현장투표를 하기 위해 11시간을 대기한 유권자도 있었다.

오하이오와 펜실베이니아주 일부 지역과 투표용지 공급 계약을 맺은 한 우편 업체는 사전투표 신청이 너무 많이 몰리자 제때 발송을 못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자 몇몇 지역은 비상 공급 계획을 마련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11:16:32 수정시간 : 2020/10/17 11:17:0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