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카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유세활동에 비상이 걸렸다.

바이든 후보측은 밀접 접촉은 없었다며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기로 했으나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는 대면유세를 18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해리스 후보의 공보국장인 리즈 앨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캠프 소속은 아니지만 캠프와 관련된 승무원 1명도 코로나19에 걸렸다.

확진 판정을 받은 두 사람은 지난 8일 해리스 후보와 같은 비행기에 탄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측은 해리스 후보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정의한 밀접 접촉자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격리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당시 모두 방역용 N95 마스크를 썼으며, 해리스 후보는 앨런 국장과 이후 대면하지 않았다는 게 캠프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캠프측은 예방차원에서 해리스 후보의 대면유세를 18일까지 취소하기로 했다. 대신, 화상으로 선거활동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해리스 후보는 이날부터 18일까지 경합주로 꼽히는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텍사스 등을 잇따라 방문할 예정이었다.

바이든 후보도 오하이오주와 플로리다에서 유세가 있던 12일과 13일 탑승한 비행기에서 전세기 회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캠프 측은 확진을 받은 직원이 바이든 후보에게서 50피트(15m) 이상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바이든 후보가 격리 대상이 아니라고 했다.

바이든 후보와 해리스 후보는 14일과 15일 검사를 진행,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바이든 후보는 예정대로 일정을 그대로 소화할 계획이다.

대선이 19일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코로나19 확진은 유세활동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중보건 수칙을 부주의하게 무시해 코로나19에 걸렸다는 바이든 후보측 메시지에도 타격을 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0:39:38 수정시간 : 2020/10/16 10:4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