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방위성은 2021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 방위관계 예산으로 올해(5조3133억엔)보다 3.3% 많은 5조4898억엔(한화 약 60조8000억원)을 편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1% 수준으로 내년도 한국 국방예산안(52조99174억원)보다 8조원가량 많은 수준이다.

이 요구액이 예산 주무 부처인 재무성 협의와 국회 심사를 거쳐 내년 3월 그대로 확정되면 역대 최대 규모로 2013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방위성은 2018년 12월 확정된 ‘방위계획 대강’에 근거한 ‘중기 방위력 정비계획’(2019~2023) 시행 3년 차를 맞아 다차원적인 통합방위력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내년도 예산안을 짰다고 설명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F-31A(4기)와 F-35B(2기) 추가 취득 비용으로 666억엔을 배정했다.

F-35B에 탑재해 상대의 위협 범위 밖에서 타격할 수 있는 스탠드오프 미사일 구입에 올해 102억엔에 이어 내년도에 172억엔을 사용한다.

또 현재 운용 중인 F2 전투기 후속이 될 차기 전투기 개발 등의 비용으로는 587억엔을 배정했다.

아울러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F-35B가 이용할 호위함 ‘가가’를 경항모(다용도운용모함)로 개조하는 사업에는 231억엔을 새롭게 반영했다.

이 밖에도 호위함 54척 체제를 갖추기 위한 2척 추가 건조비(990억엔)와 잠수함 1척 신규 건조비(691억엔) 등도 내년 예산안에 반영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1 00:10:20 수정시간 : 2020/10/01 00: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