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대선을 약 40일 앞으로 다가온 현재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여전히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포스트(WP)는 ABC 뉴스와 공동으로 지난 21∼24일 실시한 전국 등록 유권자 889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오차범위 ±3.5%)에서 민주당 바이든-카멀라 해리스 후보가 53%의 지지율로 공화당 트럼프-마이크 펜스 후보(43%)를 10%포인트 차로 앞섰다고 전했다.

바이든-해리스 후보는 '투표 의사가 있는 유권자'(likely voters)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54%의 지지율을 기록, 트럼프-펜스 후보보다 10%포인트 높았다.

WP는 양당 전당대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8월 조사에서 양측 후보 간의 지지율의 12%포인트의 차이가 있었다며 “통계학적으로 8월 조사와 변화가 없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를 보면 바이든 후보는 상당한 여성 지지표를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65%대 34%로 큰 폭으로 트럼프 후보를 앞섰다.

'투표 의사가 있는' 남성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는 트럼프 후보가 55%대 42%로 바이든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았다.

유색인종 지지율도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후보를 큰 폭으로 앞섰다. 유색인종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76%의 지지율을 얻었다. 트럼프 후보의 지지율은 23%였다. 양 후보간의 격차만 53%포인트나 되는 것이다.

특히 흑인 유권자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88%대 9%로 트럼프 후보에게 압도적으로 앞섰다.

한편,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학 공동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았다.

지난 22∼24일 전국의 유권자 9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오차범위 ±3.5%)에서 바이든 후보가 49%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1%)보다 8%포인트 앞섰다.

이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들에게 트럼프 후보보다 높은 지지를 얻었다.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53%대 37%로 트럼프 후보를 16%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 조사에서 남성 유권자들의 대선 후보 지지율은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 45%로 동일했다.

유색인종 지지율은 바이든 후보가 66%대 22%로 트럼프 후보를 44%포인트차로 앞섰다. 반면, 백인 유권자들은 49%대 42%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더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18세부터 29세 사이 유권자의 경우 61%대 26%로 바이든 후보 지지율이 크게 앞섰다.

반면, 45세부터 64세 사이 유권자들은 48%대 41%로 트럼프 대통령을 더 지지했다. 이외에 연령대 유권자 조사에선 모두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이 높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10:57:17 수정시간 : 2020/09/28 10:5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