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넉 달째 이어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극우 단체가 '좌파 규탄' 집회를 열면서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이날 인종차별 반대 시위도 이어졌지만 다행해 우려했던 극우단체와의 직접적인 충돌은 없었다.

26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즈(Proud Boys)는 이날 포틀랜드 북쪽의 델타공원에서 집회를 열었다.

남성으로만 구성된 프라우드 보이즈는 스스로를 서부 국수주의자라고 칭하는 단체다.

앞서 프라우드 보이즈는 이날 집회에 최소 1만명이 모일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으나 경찰이 추산한 실제 참석자는 1000명 미만이었다.

집회 참석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대선 캠페인 구호로 내세운 법과 질서의 회복에 강력한 지지 의사를 보냈다.

또 최근 극좌파의 총에 맞아 숨진 우익단체 회원 애런 대니얼슨을 추모한 데 이어 인종차별 시위대에 총을 쏴 체포된 카일 리튼하우스의 행동까지 옹호했다.

경찰은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와 관련해 집회를 기록하던 사람을 공격한 4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프라우드 보이즈 집회 현장에서 2마일(3.2㎞) 떨어진 포틀랜드 페닌슐라 공원에서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벌여온 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열었다.

이 집회에도 약 1000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포틀랜드 멀트노마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날 밤 도심에서 경찰에 돌과 깡통 등을 던지며 공격한 10여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일부는 성조기를 불태운 것으로도 전해졌다.

프라우드 보이즈와 인종차별 반대 단체의 집회는 오후 들어 대체로 평화롭게 마무리됐지만 이후 수백명이 도심에 다시 모였고 이에 사법당국은 불법 집회로 규정해 해산시켰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20:15:52 수정시간 : 2020/09/27 20: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