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독일 수도 베를린의 거리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녀상은 지난 25일 베를린 미테구(區)의 비르켄 거리와 브레머 거리가 교차하는 지점에 설치됐다.

독일에서 소녀상이 설치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인데, 공공장소에 세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에는 2017년 남동부 비젠트의 사유지인 네팔 히말라야 공원, 지난 3월 프랑크푸르트의 한인 교회에 건립됐다.

베를린의 소녀상은 지하철역 인근으로 음식점과 카페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지역 시민의 접근성이 높다.

주독 일본대사관과는 직선으로 2.8㎞, 자동차로 10분 정도 거리에 있다.

소녀상 건립은 베를린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의 주도로 일본군위안부문제대책협의회가 추진해왔다.

코리아협의회는 2019년 비르켄 거리 인근으로 사무실을 옮긴 뒤 시민이 많이 다니는 주변 거리에 소녀상 건립을 하기로 하고 관공서를 상대로 설득 작업을 해왔다.

베를린에서 역사와 관련된 조형물을 공공장소에 세우는 기준은 상당히 까다롭다. 정치적이지 않으면서도 사회적 문제를 담고 있어야 한다. 예술성도 담보돼야 한다.

코리아협의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국가 간 문제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전쟁 피해 여성 및 여성 인권 문제라는 점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베를린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민족주의를 딛고 보편적인 여성 인권 운동의 대표적인 사례가 되어 왔다. 전쟁 피해를 본 여러 소수민족의 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연대해왔다.

소녀상 건립안은 올해 초 베를린 도시공간문화위원회 등 관계 당국의 심사를 통과해 지난 7월 최종 허가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독일 연구자와 현지 여성단체, 현지 예술인 단체 등이 도움을 줬다.

조형물 설치를 허가 과정에서는 지역주민의 여론도 반영되기 때문에 코리아협의회는 인근 음식점 운영자 및 건물주를 상대로 설득작업을 펼쳤다.

코리아협의회는 일본 정부 측이 공공장소의 소녀상 설치 진행 과정을 인지할 경우 방해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허가 과정부터 보안에 주의를 기울여왔다.

소녀상은 김서경·김운성 작가의 작품이다. 정의기억연대가 소녀상 제작을 지원했다.

베를린의 소녀상 제막식은 28일 현지 정치인, 학자, 시민단체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09:54:54 수정시간 : 2020/09/27 09:5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