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정부가 입국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설문지를 스마트폰 등의 방법으로 미리 작성해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이달 말부터 나리타 공항 입국자 일부를 대상으로 스마트폰이나 PC로 건강 상태 설문에 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시험 적용한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에 입국하기위해서는 종이 설문지를 작성한 뒤 공항 검역관에게 제시하고 검역 절차를 진행해야한다.

시험 적용되는 방법은 출발지에서 미리 웹사이트 설문지를 작성한 뒤 QR코드를 발급해 공항 도착 후 이를 토대로 검역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스마트폰이나 PC가 없다면 기존 방식을 이용해도 된다.

후생노동성은 앞으로 약 1개월 나리타공항 제2터미널을 이용하는 입국자에 한정해 시험 운용한 뒤 연내 하네다, 간사이 공항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6 15:33:15 수정시간 : 2020/09/26 15:3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