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터키 중앙은행이 2018년 9월 터키 금융위기 이후 2년 만에 기준금리를 기존 8.25%에서 10.25%로 2%포인트 인상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24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고 8.25%였던 기준금리를 10.25%로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데에는 리라화 가치 하락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기준 금리를 올리면 외화 대비 자국 통화의 가치가 높아지고 기준 금리를 낮추면 자국 통화의 가치는 낮아진다.

전날 리라화는 1달러당 7.7리라 선에서 거래됐다. 올해 초 달러당 6리라 전후에서 거래된 것과 비교할 때 리라화의 가치가 30% 가까이 하락한 것이다.

이날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상한 이후 리라화 가치는 달러당 7.6리라 선으로 상승했다.

앞서 터키는 2018년 미국인 목사 투옥과 관세 갈등 등으로 대미 관계가 얼어붙어 리라화 폭락사태를 겪자 리라 환율 방어를 위해 무라트 체틴카야 전 중앙은행 총재 주도로 기준금리를 24%로 올렸다.

그러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 같은 고금리가 물가 인상을 유도한다며 불만을 나타냈으며, 체틴카야 전 총재가 금리 인하를 거부하자 그를 해임하고 2019년 7월 무라트 우이살 부총재를 총재로 임명했다.

우이살 총재 취임 이후 중앙은행은 24%에 달하던 기준금리를 8.25%로 인하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22:36:43 수정시간 : 2020/09/24 22:3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