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24일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로 늘었다.

현지 공영방송 NHK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까지 일본 전역에서 47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만1304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21일 312명, 22일 331명, 23일 219명으로 사흘 연속 200~300명대를 기록한 바 있다.

이날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도쿄도가 19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오사카부 66명, 가나가와현 58명, 아이치현 34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21:57:24 수정시간 : 2020/09/24 21:5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