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핀리 부부가 자선재단 애틀랜틱 필랜스로피의 해체와 기부 약정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애틀랜틱 필랜스로피/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기부왕으로 알려진 미국 억만장자 찰리 '척' 핀리(89)가 평생 모은 전 재산 80억달러(9조4000억원)를 기부해 화제다.

공항 면세점 사업가였던 핀리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자선재단인 '애틀랜틱 필랜스로피(Atlantic Philanthropies)'의 남은 돈을 모두 기부하고 재단을 해체했다고 연합뉴스가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를 인용해 전했다.

기부금의 가장 큰 사용처는 교육부문으로 핀리가 수학했던 코넬대 10억달러를 포함해 37억달러가 교육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사형제 폐지(7600만달러)를 포함한 인권과 사회변화 부문에도 8억7000만달러가 사용된다.

건강관리부문에서도 베트남 건강관리 사업에 2억7000만달러, 캘리포니아대 뇌 건강연구소 지원 1억7600만달러 등 총 7억달러가 쓰인다. 오바마헬스케어 지지 등에도 7600만달러가 기부된다.

그는 또 코넬대에 3억5000만달러를 지원해 뉴욕시의 낙후한 지역인 루즈벨트섬에 공대캠퍼스 설립도 돕기로 했다.

핀리는 2012년 이미 아내와 은퇴 후 생활을 위해 200만달러(24억원)만 따로 챙겨두고 살아있는 동안 가진 나머지 재산은 모두 사회에 헌납하겠다고 공언해왔다.

핀리는 "빈털털이가 됐지만 더 이상 행복할 수 없다"면서 "생전에 목표를 이루게 돼 매우 만족스럽고 좋다"고 기부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진짜 살아있는 동안 전 재산을 기부할지 궁금해했던 사람들에게는 ‘해봐라, 정말 좋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7:26:15 수정시간 : 2020/09/16 17:26:5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