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폭증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연합뉴스는 NHK 집계를 인용해 이날 전국에서 지방자치단체별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오후 10시 기준)가 도쿄 360명, 오사카 225명을 포함해 총 1477명이라고 보도했다. 오사카 지역은 이날 하루 기준으로 최다치를 경신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00명 선을 처음 돌파하며 5일 연속 1200~1500명대를 유지했다. 이어 지난 3일 960명대로 떨어졌다가 4일부터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선 뒤 연일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최다치는 7월 31일 기록된 1580명이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4만4천999명, 사망자는 이날 5명이 늘어 1047명이 됐다.

전날보다 97명 늘어난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10일 연속 200명을 웃돌았다. 이로써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1만4645명으로 늘었다.

반면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원폭 투하 75주년 행사 참석차 방문한 히로시마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지난 4월과 비교해 중증자가 적은 점 등을 들어 긴급사태로 대응할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의료체계가 압박을 받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22:30:18 수정시간 : 2020/08/06 22:30:1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