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라크 건설 현장 파견 근로자들이 공항 건물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이라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46명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라크 보건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전날보다 3346명 늘어나 12만4609명으로 집계했다.

이라크에서 일일 확진자가 30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31일 일일 확진율도 19%에 달했다. 이에 따라 한동안 확진자수가 진정되지 않을 우려도 나온다.

최근 한 주간 일일 평균 확진자는 2843명으로 그 전주보다 480명(20%) 늘었다. 한달전과 비교하면 726명(34%) 증가했다.

이날 기준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70명이 늘어난 4741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현재 현지 건설현장에 파견해 있는 한국인 근로자는 400여명이다. 최근 긴급 귀국으로 1000여명에서 줄었다.

지난달 24일 군용기로 이라크에서 귀국한 한국인 근로자 293명 중 77명이 확진 판정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전일 입국한 72명중에서도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까지 이라크 현지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숨진 한국인은 3명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1 21:40:18 수정시간 : 2020/08/01 21:4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