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중국의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취재진을 만나 틱톡의 사용을 이르면 8월 1일부터 금지하겠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AP, 블룸버그 통신 등을 인용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미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며 “나에게는 그런 권한이 있다”고 했다.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집행에 동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금지 시기에 대해선 “내일(1일) 문건에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내에서는 틱톡을 이용시 중국 정부에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나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왔다.

틱톡은 화웨이, ZTE(중싱통신)와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정보통신(IT) 다국적 기업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틱톡을 다운로드 수는 20억건을 넘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조치로 미중 관계는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중국은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등을 두고 계속해서 갈등이 고조돼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1 12:49:56 수정시간 : 2020/08/01 12:49:5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