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 완화 조치와 관련해 한국과 중국 보다는 대만에 먼저 조치가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은 12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일본 정부는 6월 들어 외국과의 왕래 재개를 위해 협상을 해왔다. 첫 협상 대상국은 베트남과 타이, 호주, 뉴질랜드였다.

이어 2차 협상 대상국으로 중국, 한국, 대만이라는 정부 내 '컨센서스'(합의)가 있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2차 협상을 검토하는 시점에 “대만을 선행하도록”이라는 지시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아사히는 국내 보수파가 우호적으로 생각하는 대만을 한국이나 중국보다 앞세워 지지층의 반발을 완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외무성이 “중국 및 한국과의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자 교섭은 거의 동시에 시작해 합의는 대만과 먼저 이뤄지도록 하는 방안이 부상했다고 아사이는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2 15:32:10 수정시간 : 2020/07/12 15:3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