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외교부는 비건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7∼9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8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을 예방한다. 또한 조세영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미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주요 양자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게 된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 평가 공유 및 상황 안정을 위한 협의를 강화한다. 또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미 국무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부장관이 7∼10일 한국과 일본을 방문, 당국자들과 만나 다양한 양국 및 국제 현안에 대한 동맹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고,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조율을 추가로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6 21:55:49 수정시간 : 2020/07/06 21:5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