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 50% 넘는 지지율 후보, 패배한 적 한 번도 없어"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최신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뒤처진 가운데 11월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지지율 격차를 뒤집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CNN 방송은 5일(현지시간) 1940년 이후 현직 대통령이 출마한 역대 미국 대선의 여론조사 추이를 분석한 결과, 본선 4개월을 앞두고 50%가 넘는 지지율을 기록한 후보가 패배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전했다.

CNN이 사용한 지지율 통계는 몬머스대의 최신 여론조사 결과다. 이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2%포인트 차이로 뒤져있다.

경쟁 후보에게 10%포인트가량 뒤지고도 승리한 사례가 있었으나 이 경우에도 경쟁후보의 지지율이 50%를 넘지 않았다. 바로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의 사례도 트루먼 전 대통령은 1948년 대선 당시 경쟁 후보에게 10%포인트가량 뒤졌지만 본선에서는 5%가량 더 많은 표를 얻고 당선됐다. 하지만 당시 경쟁후보였던 토머스 듀이 후보의 지지율이 50%를 넘지는 않았던 것.

단기간에 20%포인트 이상의 지지율 차이를 좁힌 사례도 있으나 이경우에는 역전에는 실패했다. 1964년 린든 존슨 전 대통령은 대선 4개월 전 여론조사에서 경쟁자인 배리 골드워터 후보를 56%포인트 이상 압도했다가 본선에는 23%포인트차이로 승리했다.

CNN은 이 같은 결과를 내놓으면서 과거 대선과 직접적인 비교가 힘들 수 있다는 점도 인정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인해 공화당과 민주당의 전당대회 일정도 늦춰지는 등 변수가 생겼기 때문이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격차를 줄이거나 승리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6 10:46:09 수정시간 : 2020/07/06 13:1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