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선 캠프 정치모금 최고책…트럼프 주변서 세 번째 감염자 나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사진 오른쪽)와 여자친구인 킴벌리 길포일.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남의 여자친구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았다.

4일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트럼프 재선 캠프의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이자 트럼프 장남의 연인인 킴벌리 길포일이 이날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를 앞두고 검진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이 전했다.

길포일은 트럼프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함께 사우스다코다 출장에 나선 가운데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

이곳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과 독립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한 대규모 불꽃놀이가 예정돼 있었다.

NYT는 길포일이 대통령 전용기에는 탑승하지 않았고, 일행 중에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주변에 접근하는 사람과 직원들은 사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도록 돼 있다.

이날 길포일의 확정 판정으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 주변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3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음식을 준비하는 직원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공보 비서가 지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길포일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길포일이 트럼프 대통령과 장남을 비롯해 대통령 주변 직원들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길포일과 장남은 차편으로 사우스다코다에서 워싱턴으로 돌아갔다.

트럼프 캠프 측은 성명을 내고 "길포일은 즉시 격리됐으며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며 "무증상 상태이기 때문에 음성 반응이 나올 때까지 쉬고, 예정된 공식 일정은 모두 취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은 음성이 나왔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역시 예정된 공식 일정 참석은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4 18:32:03 수정시간 : 2020/07/04 18:3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