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EPA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는 구상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교도통신은 복수의 미·일 외교 소식통을 근거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말 밝힌 G7 정상회의 확대 구상에 대해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가 미국 정부에 한국의 참여를 반대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한국의 참가를 반대한다는 뜻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 일본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G7 확대 구상을 밝혀 이 사안이 주목받게 된 직후 이같은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는 뜻을 들어 이같은 견해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이 한국의 참가에 반대한 것에는 일본이 아시아에서 유일한 G7 회원국이라는 지위를 유지하고 싶다는 생각이 반영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봤다. 또 한국이 국제무대에서 일본 관련 역사 문제를 제기할 것을 경계한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G7은 세계 경제가 나아갈 방향과 경제정책 협조 및 조정에 관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주요 7개국의 모임이다.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이 회원국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8 14:00:17 수정시간 : 2020/06/28 14:00: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