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따른 보복 조치로 그간 홍콩에 부여하던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은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하며 "홍콩이 더는 우리가 제공한 특별대우를 보장할 정도로 충분히 자치적이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다고 미국 다수 언론매체가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약속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일국일제'로 대체했다"며 "따라서 나는 홍콩의 특별대우를 제공하는 정책적 면제 제거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행정부에 지시했다"고 말했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따라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지위를 보장해 왔다.

그러나 중국이 최근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미국은 그동안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해온 일국양제 원칙에 어긋나고 인권을 침해한다며 법 제정 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특별지위 철폐 방식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았다.

블룸버그통신은 "거의 어떤 조치도 당장 일어나지 않을 것이고 미국 금융시장은 이 발표에도 조용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이날 발표 이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오히려 상승 마감했다.

로이터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홍콩 상황을 완화하도록 1년의 시한을 주고 불이행시 특별지위를 완전 폐지하는 방안이 선택지 중 하나로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11월 미국 대선에 앞서 큰 파열을 피할 수 있는 선택지라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0 09:39:28 수정시간 : 2020/05/30 09:39:2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