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27일(현지 시각)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경제 회복 기대로 큰 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53.16포인트(2.21%) 상승한 2만5548.27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44.36포인트(1.48%) 오른 3036.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72.14포인트(0.77%) 상승한 9412.3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와 S&P500 지수는 지난 3월 초 이후 처음으로 각각 종가 기준 2만5000선과 3000선을 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해제와 경제 정상화에 투자 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은 각국 정부의 추가 부양책 기대에도 주목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약 7500억 유로 규모의 경제회복기금 조성 방안을 제안했다.

프랑스는 자동차 산업 지원을 위해 약 80억 유로를 투입하는 방안을 발표했고, 미국에서도 추가 재정 부양책 논의가 진행 중이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그간 낙폭이 컸던 은행과 항공 관련 주가가 크게 올랐고 많이 올랐던 기술주는 주춤했다.금융주가 4.34% 급등했고 산업주도 3.34% 올랐다. 기술주는 0.54% 상승하는 데 그쳤다. JP모건 체이스 주가가 5.8% 올랐지만 트위터 주가는 2.8% 내렸고, 페이스북 주가도 1.3% 하락했다.

리치먼드 연은은 5월 제조업지수가 전월 마이너스(-) 53에서 -27로 반등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40을 상회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39% 하락한 27.62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08:35:19 수정시간 : 2020/05/28 08:35:1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