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을 두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22일(현지 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주요 인사들은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재평가를 언급하면서 홍콩에 대한 경제·통상 분야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미국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비롯해 중국 기업, 기관에 대한 제재도 추가 발표하는 등 실력 행사에 들어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일방적이고 제멋대로 홍콩에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려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제의를 규탄한다”며 “형편없는 제안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이 시행될 경우 중국 경제 및 홍콩 경제에 매우 안 좋을 것이다.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역시 전날 방송 인터뷰를 통해 “홍콩은 다양한 관세 동맹 하에서 자유주의 경제로서 처우 받고 있으며 특권을 누려왔다. 이러한 권리들이 지속될 수 있을지에 대해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경제적 혜택 박탈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이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보복으로 경제·통상 부분에서 부여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할 경우 홍콩은 중국 본토와 같은 최대 25%의 징벌적 관세를 부담하는 등 여러 특혜를 포기해야 한다.

그러나 중국은 이런 움직임을 내정 간섭이라며 외부 압력에 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양측의 갈등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2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의제로 오른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대변인 성명에서 “홍콩 독립과 급진 분리 세력의 활동이 날로 기승을 부리고 외부 세력과 대만 독립 세력이 적나라하게 홍콩 문제에 개입하고 있다”며 “이는 홍콩 안전을 해치고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 외교부는 “일국양제 방침은 확고하며 홍콩은 중국 중앙 정부의 특별 행정구역으로 홍콩의 안보 입법은 내정이므로 어떤 나라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6:35:17 수정시간 : 2020/05/23 16:45:1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