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패럴림픽은 같은해 8월 24일 막을 올려 9월 5일까지 이어진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회장)이 30일 저녁 기자회견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1년 정도 연기하기로 했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식을 각각 내년 7월 23일, 8월 24일 개최하는 것으로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모리 위원장은 새 일정에 대해 IOC가 임시 이사회를 열어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는 애초 올해 예정됐던 개막일 기준으로 하루씩 앞당긴 것이다.

올해 하계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 패럴림픽은 8월 25일 각각 도쿄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원래 일정대로 개최하기가 어렵게 되자 개최국인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의 전화회담에서 '1년 정도' 연기를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이 이를 수용했다.

대회조직위는 이번 연기에 따른 경기시설 재계약 비용과 인건비 증가 등의 추가 경비로 총 3000억~5000억엔(약 3조3500억~5조5800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IOC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결정을 △선수와 올림픽에 관련된 모든 사람의 건강 보호 및 코로나19의 확산 억제 △선수와 올림픽 종목의 이익 보호 △국제 스포츠 일정 등을 고려해 내렸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나는 지난 며칠 간의 협의에서 국제경기연맹(IF)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가 보여준 지지에 감사하고 싶다"면서 "IOC 선수 위원회에도 감사의 뜻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도쿄 올림픽 위원회와 도쿄도, 일본 정부, 모든 이해 관계자들의 협력으로 우리는 이 전례 없는 도전을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인류는 현재 어두운 터널 속에 있다. 도쿄 올림픽이 이 터널 끝에 빛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리 위원장도 IOC 성명에서 "내가 올림픽이 내년 7∼8월에 열려야 한다고 제안했다"면서 "내 제안을 수용해준 데 대해 바흐 위원장에게 정말 감사한다"고 알렸다.

그는 "선수 선발과 훈련·준비를 위해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며 "일본의 여름 휴가 기간 일정이 조정된 올림픽이 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30 22:35:41 수정시간 : 2020/03/30 22:35:4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