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루 사망자 600명대로 줄었다가 다시 급상승
  • 지난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관문인 기차역 '테르미니'에 관광객이 급감하며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4일 오후 6시 (현지시간) 기준 전국의 누적 사망자가 6820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743명(12.2%↑) 증가한 것이다. 지난 21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하루 사망자 증가폭이다. 최근 사흘간 일일 신규 사망자 수는 21일 793명, 22일 650명, 23일 602명이었다.

누적 확진자 수는 5249명 증가한 6만 917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은 4798명 증가했다. 치명률(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은 전날보다 0.35%포인트 상승한 9.86%로 10%선에 근접했다. 누적 완치자는 전날보다 894명 증가한 8326명이다.

실질 확진자 수(누적 사망자와 누적 완치자 제외)는 5만 40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3612명 늘었다. 이 가운데 3396명은 중증 환자로 분류됐다. 전날보다 192명 늘었다.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주의 누적 확진자 수는 3만 703명으로 파악됐다. 전국 확진자의 44.4%다. 누적 사망자는 4178명으로 전국 누적 사망자의 61.3%다. 주요 도시의 누적 확진자 수는 밀라노 5701명, 로마 1287명, 베네치아 837명, 피렌체 622명, 나폴리 588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날 이탈리아 정부는 내각회의를 열고 무단 외출 등에 대한 과태료를 현재 최대 206유로(약 28만 원)에서 3000유로(약 400만 원)까지 올리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행정명령안을 가결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필수 업무를 제외하고 거주지를 벗어날 수 없는 이동제한령을 발효한 바 있다. 기한은 내달 3일까지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2:07:06 수정시간 : 2020/03/25 12:07:0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