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트남 하노이 국제공항.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베트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외국인은 물론 자국 해외교포의 입국도 막기로 했다.

22일 베트남 정부 공보에 따르면 당국은 이날부터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특히 해외교포와 배우자, 자녀의 입국도 막기로 했다.

다만 외교·공무상 입국, 기업 전문가와 숙련 노동자 등으로 공안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가 사전에 허가한 경우에 예외로 인정한다. 예외적으로 입국한 사람들도 검역 신고 등 절차를 거쳐 14일간 자가 격리된다.

베트남 정부는 또 자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성명을 통해 "베트남 입국객 숫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인을 싣고 오는 항공편 운항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출국 승객을 위해 승무원만 타고 입국하는 '페리 운항'과 기술진 입국을 위한 전세기 운항만 제한적으로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3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가 3주만인 이달 6일 17번째 확진자가 나온 것을 시작으로 해외 유입 확진자가 급증하자 이 같은 조처를 했다. 현재(21일 기준) 베트남의 누적 확진자는 94명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2 13:39:01 수정시간 : 2020/03/22 13:39:0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