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콜릿으로 만든 호날두 동상 '초코날두'. sntv 트위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초콜릿 동상이 세워졌다.

포르투갈 출신의 초콜릿 공예가 쇼콜라티에는 초콜릿을 활용해 호날두 실물크기의 조각상을 만들었다.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26일(한국시간) ‘맛있는 오른발-초콜릿으로 만든 실물 크기의 호날두’라는 사진을 공개했다.

포르투갈 태생의 호날두는 자국에서의 인기가 상상을 초월한다. 호날두를 모델로 한 동상은 이미 여러 곳에 세워졌다. 2017년엔 호날두의 고향 마데이라에 공항이 생기면서 조각상이 만들어졌고, 그의 전 소속팀인 레알마드리드 박물관에도 조각상이 만들어져 전시되기도 했다. 이탈리아의 한 축제에서는 거대한 ‘종이 로봇 동상’이 세워지기도 했다.

이번엔 초콜렛 동상이다. 초콜릿 공예가로 유명한 쇼콜라티에 호르헤 카르도주는 ‘초콜릿 호날두’를 200여 시간, 약 8일에 걸쳐 제작했다. 무게는 120kg에 달하고 높이는 실제 키인 187cm다.

‘초콜릿 호날두’는 포르투갈 서북부에 위치한 오바르에서 진행되는 카니발에서 전시됐다. 카니발이 끝나면 고향 마데이라에 있는 호날두 박물관으로 옮겨져 전시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천현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1:54:18 수정시간 : 2020/02/26 11:54:1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