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공안이 25일 웨이하이(威海)공항에서 인천발 제주항공 7C8501편 도착 전 격리 조치를 준비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 일부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입국자들을 전원 감염 검사를 하거나 강제로 격리하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는 이날 한국에서 선양으로 들어온 항공편 2편의 승객 전원에게 2차례에 걸쳐 건강신고서를 작성하도록 하고, 중국 내 지인과 통화해 신원 확인을 거치도록 했다.

또 입국심사 시 대구 등 한국 남부지역 방문 여부를 묻는 것은 물론 행선지별로 단체로 이동한 뒤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아울러 이들은 증상이 없을 경우 14일간 자택이나 지정호텔에서 격리 생활도 해야 한다.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50분(현지시각) 웨이하이 공항에 도착한 인천발 제주항공 승객 163명에 대해 전원 격리 조치했다.

공항 당국은 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검역 절차를 진행하고, 지정된 웨이하이 시내 호텔에 14일간 격리할 방침이다.

이날 제주항공 항공편에는 한국인 19명을 포함해 중국인 등 총 163명이 탄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전원 강제 격리에 나선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웨이하이시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이날부터 일본과 한국 등에서 웨이하이로 입국하는 사람들은 국적을 불문하고 강제 격리한 뒤 14일 후에 귀가시킨다고 밝혔다.

웨이하이시 측은 "이번 조치는 한국인에 대한 것이 아니라 모든 탑승객을 대상으로 한 조치"라며 "발열 증상이 있는 경우는 14일간 격리 관찰하고, 증상이 없으면 며칠 내에 귀가 조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駐)칭다오총영사관과 한국상회는 승객들과 함께 지정 격리 장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총영사관 등은 2∼3일이 지난 뒤 격리 조치를 간소화하도록 웨이하이시 당국에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인천에서 출발해 난징(南京)에 도착한 항공편에서 발열자가 발견돼 탑승객 169명 가운데 발열자 주변의 70여명은 지정된 호텔로 격리 조처되기도 했다.

이러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제 격리는 중국 중앙 정부 차원이 아닌 지방 정부가 자체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코로나19 환자 증가가 보고되는 한국과 일본 같은 국가들에 대해 여행주의보 발령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20:30:15 수정시간 : 2020/02/25 20:30:1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