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1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아파트에서 출입자를 통제하는 가운데 입구에 배달된 식료품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나오지 않았다.

24일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에서는 지난 23일 하루 동안 신규 확진자가 없었고 9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이는 22일에 이어 이틀째 신규 확진자가 없는 것이다.

다만 23일 하루 동안 의심 환자가 30명 추가되면서 현재까지 총 의심 환자는 94명으로 늘었다.

23일까지 베이징의 누적 확진자는 399명, 사망 4명, 위독 16명이다. 198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1:21:53 수정시간 : 2020/02/24 11:21:5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