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BS방송 여론조사…민주 선호도는 샌더스 1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의 유권자 65%는 오는 11월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 CBS방송이 23일(현지시간) 민주당 지지자 및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다는 무당파 6500명을 포함해 등록 유권자 총 1만명을 조사해 내놓은 결과에 따른 것이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누구에게 투표하느냐에 상관없이 65%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것으로 예상했고, 31%는 트럼프 대통령이 반드시 재선될 것으로 봤으며 34%는 아마도 재선될 것이라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이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12%에 불과했다. 아마도 재선에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은 23%였다.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각각 27%와 26%였고,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20%와 19%였다.

민주당 지지자를 비롯한 같은 당 경선 참여 응답자에게 조사한 대선경선 후보 선호도에서는 샌더스 의원이 28%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어 워런 의원(19%)과 바이든 전 부통령(17%), 블룸버그 전 시장(13%),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10%),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5%) 순이었다.

조사는 이달 20∼22일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에 의뢰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1.2%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1:14:59 수정시간 : 2020/02/24 11:14:5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