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일어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추가 감염자가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교도통신은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8일 추가로 88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들 중 65명은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다. 일본인은 35명이다.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후 이 유람선에서 코로나19 감염자로 판명된 승선자는 무증상자 254명을 포함해 총 542명으로 늘었다. 이는 승객 2666명, 승무원 1045명 등 승선자 3711명의 14.6%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날 신규 감염자로 판명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88명으로 와카야마현과 도쿄도에서 확인된 각각 3명, 아이치현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1명을 포함해 일본 내 전체 감염자는 현재까지 615명으로 확인됐다.

후생성은 이날까지 유람선 승선자 2404명의 검사를 마쳤다고 밝혀 나머지 1307명 중에서 추가 감염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일본 당국은 19일부터 음성판정으로 나온 승선자를 하선시킬 예정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21:48:07 수정시간 : 2020/02/18 21:48:0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