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한 일본의 대형 크루즈선 탑승자 3천여명에 대한 검역이 선내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앞바다에 격리 형태로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65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신종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중 65명이 신종코로나 검사에서 새롭게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연합뉴스가 일본 후생노동성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이에 따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의 감염자 수는 모두 135명으로 늘었다.

이날 양성반응을 보인 감염자들의 국적은 일본, 미국, 호주, 필리핀, 캐나다, 영국, 우크라이나 등 7개국으로 확인됐다.

해당 크루즈선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한국 국적자 14명도 탑승한 상황이나 이날까지 확진 판정을 받지 않았다.

이 크루즈선 탑승객중 감염자로 판명되면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의료기관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게 된다.

크루즈선 내 감염자가 135명으로 늘어남에 따라 일본 내의 전체 감염자 수는 총 161명이 됐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0 21:33:19 수정시간 : 2020/02/10 21:37:5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