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연구진, '무증상 감염' 사례 발표
"증상 없지만 폐에서 바이러스 검출돼"
  • 환자를 볼보는 홍콩 연구진. 사진=신화,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감염됐지만 외부적인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 사례가 발견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를 인용한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홍콩 연구진이 최근 의학전문지 랜싯에 '무증상 감염' 사례가 담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홍콩 전염병 전문가 위안궈융 홍콩대 교수 등이 포함된 이 연구진은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홍콩대학 선전병원에 입원한 일가족 7중 '우한 폐렴' 진단을 받은 6명에 대해 연구를 진행했다.

일가족 중 10살 소년의 폐에서 '우한 페렴' 증세가 관측됐으나 겉으로 보이는 증상이 없었다. 다른 가족 중 두 명도 확진 판정 받았지만 검사를 위해 병원을 찾을 당시에는 열 등의 외부적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무증상 감염 가능성이 관측된 만큼 되도록 빠른 환자 격리와 접촉자 추적조사가 필수"라며 "'무증상 감염' 환자들이 전파원이 될 수 있는 만큼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6 09:20:52 수정시간 : 2020/01/26 09:20:5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