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국무부가 한국의 남북 협력 사업 추진과 관련해 남북 협력을 지지하지만, 비핵화의 진전 과정에서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18일 연합뉴스는 미 국무부 관계자가 “미국은 남북 협력을 지지한다”며 “남북 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최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한국의 남북 협력 사업 추진에 대해 미국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낙관주의는 고무적이지만 그에 따른 행동에 관해서는 미국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청와대가 17일 “주한 미국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하면서 한국과 미국 양국이 충돌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8 10:04:22 수정시간 : 2020/01/18 10:11:00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