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해리스 美대사 “韓 정부 ‘남북협력 구상’, 워킹그룹 통해 다뤄야”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6 21:12
“문 대통령, ‘낙관론’은 고무적이지만 행동은 미국과 협의 통해 진행돼야”
  •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16일 최근 한국정부가 독자적인 남북협력 추진을 구상하는 것과 관련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 통신은 이날 해리스 대사가 외신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속적인 낙관론은 고무적이고, 그의 낙관주의는 희망을 만들어내고 긍정적인 일”이라며 “(하지만) 그 낙관론에 따라 움직이는 것에 있어서는 미국과 협의를 통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의 이날 발언은 한국의 독자적인 남북협력 노력이 제재 위반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해리스 대사는 다만 미국이 한국의 결정을 승인하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덧붙이며 “한국은 주권국가로, 국익을 위해 최선으로 생각하는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21:12:00 수정시간 : 2020/01/16 21: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