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네시아 해군에 억류된 'DL 릴리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인도네시아에 한국인 선장과 선원이 탑승한 선박 두 척이 각각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 영해 침범 혐의로 나포돼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외교부에 따르면 파나마 국적의 액화석유가스(LPG) 수송선 ‘DL 릴리호’는 지난해 10월 9일 싱가포르로 향하던 중 영해를 침범했다는 이유로 인도네시아 해군에 나포됐다.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선원 9명과 인도네시아인 선원 8명이 함께 억류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해군 측은 ‘DL 릴리호’가 공해에 닻을 내려야 하는데 인도네시아 빈탄섬 북동쪽 영해에 닻을 내렸다며 나포했다. 선원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여권을 압수당한 채 빈탄섬과 바탐섬 사이 인도네시아 해군기지 인근 바다에 정박한 DL 릴리호 안에서 석 달 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사고 발생 이후 선사인 NDSM이 자체적으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정부의 공식 대응 자제를 요청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달 9일에도 한국 국적 화물선 'CH벨라호'가 릴리호가 나포된 장소와 거의 비슷한 지점에서 영해 침범 혐의도 나포됐다.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과 선원 4명, 인도네시아인 선원 19명 등이 탑승해 있었다. 외교부와 해수부는 선사와 함께 나포된 선박이 풀려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인도네시아대사관은 지난해 12월5일 인도네시아 외교부로부터 선박 나포 관련 공한을 접수한 이후 같은 달 11일 담당 영사를 현지에 파견, 인도네시아 해군 관계자와 면담해 신속하고 공정한 사고 조사를 요청하는 등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22:17:12 수정시간 : 2020/01/15 22:1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