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베스타리 주 이란 대사 "호르무즈 파병 시 양국 관계 영향 언급 취지" 해명
  •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외교부 제공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주 이란 대사가 한국군이 호르무즈 해협 파병 시 한국과 단교할 수 있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우리 정부가 주한 이란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11일 외교가 등에 따르면 정부 당국자는 전날 청사로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대사를 불러 같은 날 보도된 이란 대사의 인터뷰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했다.

샤베스타리 대사는 해당 언론 인터뷰 당시 한국이 미국 주도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에 참여시 양자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식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단교’라는 단어를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잘못 전달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또 이란 대사는 인터뷰를 진행한 해당 언론사에 정정 요청을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진다.

정부 당국자는 "우호적인 양국 관계를 위해 파견된 주한대사가 단교를 직접 언급한 것이 맞는다면 우려를 전달할 필요가 있어서 불렀고, 대사 해명을 충분히 들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1 12:00:40 수정시간 : 2020/01/11 12:06:2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