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美정부 관계자 "방위비 분담금 '10~20%' 인상설은 근거 없는 추측"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28 16:20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이 내년도 한국의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 현재 수준에서 10~20%만 인상하기로 결정했다는 일부 국내 매체의 보도에 대해 미 정부 관계자가 "근거 없는 추측"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가 27일(현지시간) 자사에 보낸 이메일에서 내년 초 재개하는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회의에서 미 협상팀은 “공정하고 공평한” 결과를 추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달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한국이 부담할 내년도 분담금으로 1조389억원인 올해 분담금보다 400% 늘어난 50억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양측은 거듭된 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앞서 한 국내 매체는 지난 26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 협상팀이 전략을 바꿔 방위비 분담금 인상률을 10~20% 수준으로 합의하고 이 대신 미국산 무기 구매 확대 등의 절충안을 찾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8 16:20:51 수정시간 : 2019/12/28 16:20:5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