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아베 "文대통령, 언행 부드러운 신사…더 자주 만나고 싶어"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28 11:29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 직후 현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언행이 부드러운 신사”라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대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태도가 확연히 달라진 것이다.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계기로 아베 총리는 국제회의 석상에서 문 대통령을 대면대면해왔다.

28일 아베 총리는 전날 녹화된 TV도쿄(BS테레비도쿄)의 한 프로그램에서 문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매우 언행이 부드러운 신사”라고 평가했다고 연합뉴스가 아사히신문을 인용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에 대해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관계를 만들 수 있으면 좋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간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징용피해자 배상 판결을 계기로 문 대통령에게 줄곧 날을 세웠다.

아베 총리의 태도가 이처럼 바뀐 것은 청두 정상회담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고 싶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을 1년 3개월 만에 가진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8 11:29:30 수정시간 : 2019/12/28 11:29:30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