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韓美 특수부대, ‘北 기지습격·요인생포’ 합동 훈련…北에 경고?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23 11:04
미 국방부, 이례적으로 훈련 사진·동영상 공개
  • 미 국방부가 23일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의 근접전투 훈련 사진 12장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사진은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의 군산공군기지 훈련 모습. 사진=미국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한미 특수부대원들이 지난달 가상의 북한군 기지를 습격해 요인을 생포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등에서 이러한 사실이 확인됐다. 미 국방부는 이달 16일 훈련 사진 등 12장과 훈련 동영상도 유튜브에 공개했다.

사진에는 주한미군 병사들이 군산 공군기지 건물에서 가상의 북한 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생포하는 모습이 담겼다.

동영상에는 소총에 소음기를 찬 특전대원이 연막탄을 터뜨리며 군산기지 건물로 진입하는 모습을 비롯해 특전대원들이 건물 내부에서 ‘북한군 군복’을 입은 대항군과 교전하는 모습도 담겼다.

미군이 북한을 가상의 적으로 상정한 특수부대 훈련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으로, 연말을 앞두고 ‘성탄절 선물’을 언급하며 고강도 도발을 시사한 북한에 경고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3 11:04:19 수정시간 : 2019/12/23 11:04:1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