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될 듯…트럼프, 美국방수권법 서명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21 11:45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내년에도 주한미군 규모는 현행 2만8500명이 유지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주한미군 규모를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는 조항을 담은 2020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에 서명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국방예산의 근거가 되는 NDAA는 사흘 전 상원을 통과한 상태였다.

7천380억달러 규모의 2020회계년도 NDAA는 동맹에 과도한 방위비 분담 요구를 경계하는 조항과 대북제재 강화 조항도 포함하고 있다. 또 주한미군 규모를 현행 2만8500명보다 줄이는 데 예산을 편성하지 못하게 하는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서명으로 타결을 짓지 못하고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주한미군 감축 카드가 동원될 가능성은 줄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1 11:45:28 수정시간 : 2019/12/21 11:45:28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