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이징에서 만난 비건 특별대표(왼쪽)와 뤄자오후이 부부장(오른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가 19일 베이징에서 중국 측 상대인 뤄자오후이(羅照輝)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이날 밤 12시(현지시간)께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문에서 자국은 미국과 북한이 가능한 한 빨리 대화와 접촉을 재개해 서로 마주 보는 가운데 적극적으로 신뢰를 구축함으로써 갈등을 효과적으로 처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어 “양측은 한반도의 대화와 긴장 완화 추세를 계속 유지해 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계속 추진하는 것이 관련국들의 공통 이익에 부합하다”고 언급했다.

미중 양측은 이날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소통을 이어가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 17일 비건의 방중 일정을 발표하면서 이번 방중은 북한에 대한 국제적 일치단결을 유지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중국 당국자들을 만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0 11:40:24 수정시간 : 2019/12/20 11:40:2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