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美상원의원들 “北, ‘성탄절 도발’하면 경제제재 강화로 대응”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19 09:45
중·러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초안 제출에 “정확히 틀린 방향”
  • 미국 의회 의사당 '캐피틀 힐'.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한에 대한 세컨더리(제3자) 금융 제재 입법을 주도한 미국 상원의원들이 18일(현지시간)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경제제재 강화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크리스 밴 홀런 상원의원은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성탄절 전후 장거리 미사일을 시험발사할 수 있다’는 찰스 브라운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의 발언을 언급하며 “그들이 무엇을 생각하든지 북한의 도발에 추가적 경제압박 강화로 대응할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밴 홀런 의원은 특히 중국의 대북제재 이행이 느슨했다고 지적하며, 중국과 러시아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초안을 제출한 것에 대해 “정확히 틀린 방향”이라고 비판했다.

공화당 팻 투미 의원도 회견에서 “이 (북한에 대한 세컨더리 제재) 입법은 의무적으로 제재를 부과하는 것이고, 대북협상에 대한 미국의 포지션을 강화할 것”이라며 “제재가 실행 중이지만 우리는 이런 세컨더리 제재를 필요로 한다. 메시지는 간단하다. 북한이나 미국과 (한 국가와는) 거래할 수 있지만, (동시에) 양쪽과는 (거래하면) 안된다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투미 의원은 또 “이 법이 특정국에 대한 것은 아니지만, (북한과 거래하는 금융기관은) 대부분이 중국에 있는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셰러드 브라운 의원은 “(북한에 대한 세컨더리 제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강력한 경제적·외교적 제재를 유지하는 데 진지하다는 분명하고도 초당적인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며 “독재자들에게 맞서는 건 당파적 사안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공화당 롭 포트먼 의원은 과거 북한에 억류됐다 2017년 6월 의식불명으로 풀려난 뒤, 엿새 만에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언급하며 “사실상 그들(북한)이 살해한 것이다. 대북제재 강화는 옳은 일”이라고 힘줘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9 09:45:40 수정시간 : 2019/12/19 09:45:40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