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日기시다 “독도 영유권 주장 위해 국제적 사법제도 활용해야”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11 10:43
지난 10월 차기 총리 출마 선언한 ‘포스트 아베’
  • 기시다 후미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포스트 아베’로 불리는 기시다 후미오 집권 자민당 정조회당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제적 사법 제도의 활용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변했다.

지난 10월 차기 총리 출마를 선언한 기시다 정조 회장은 이날 보도된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11일 전했다.

기시다 정조 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현재의 일한 관계는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의 상황”이라며 “한국이 지금까지 국제법적인 약속을 무시해 온 것이 문제의 근본”이라고 억지 주장을 폈다.

그는 “한국과의 관계를 컨트롤하면서 국제여론을 환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당으로서는 예산 획득이나 대외적인 발신, 인적교류에 힘을 싣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기시다 정조 회장이 외무상으로 재직했던 2015년 7월 일본정부는 군함도를 포함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과정에서 ‘한국인의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 메이지 근대산업 시설 23개소(군함도 등 강제노역 시설 7개소 포함)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해석 전략 마련을 권고했다.

하지만 일본정부는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한 이행경과보고서에 ‘한국인의 강제노역’을 포함시키지 않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0:43:36 수정시간 : 2019/12/11 10:4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