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 외무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비핵화 해법·대북 제재 등 이견
  •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최근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며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올리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비핵화 해법을 놓고 시각차를 보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준수할 것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러시아가 성실히 이행할 것을 강조했으나, 라브로프 장관은 대북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며 북미 간 상호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양자 회담 후 기자회견장에서 대북제재와 북한의 도발 확대 가능성 등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먼저 발언한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인적으로 비핵화를 약속했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이 모든 것은 북한이 계속 준수할 것이라고 우리가 기대하는 약속들”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지, 미국의 제재가 아니다”라며 “러시아도 스스로 투표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의해 모두 추동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해외 근로 북한 노동자의 송환 시한이 오는 22일”이라며 “러시아에 많은 북한 노동자가 있다. 우리는 러시아가 그것(북한 노동자의 송환)을 완료하고 완전히 준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발언한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대화가 상호적 조치라는 생각을 따를 때만 결과를 낼 수 있다고 낙관한다”며 “북한에 모든 것을 지금 당장 하라면서, 그 후에야 안전 보장과 제재 해제, 그리고 나머지 문제로 갈 수 있다고 요구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보리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 거래도 기업들이 처벌 가능성을 우려해 북한에 물품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북미 대화) 교착상태로 이끌어온 것"이라며 "대북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0:28:37 수정시간 : 2019/12/11 10:28:3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